한국빠알리성전협회 Korea Pali Text Society

 

 

 

 

경|율|론 삼장

논문자료실

시청각자료실

협회자료실

부처님께 묻는다면

명상수행의 바다

 

 

 


 Total 59224articles, Now page is 5 / 1975pages
View Article     
Name   연나규
Link #2   
Subject   가소로운 종자들.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1) 한비자는 자기가 만든 법때문에 잡혀 죽었다.</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법치를 주창하던 한비자는,</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자신이 만든 법때문에 성문 경비병에게 잡히고 사형까지 당했다.</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이 오늘날자로 이이식을 가졌다.</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그의 이임식에서 한비자의 명언과 그리고 상생과 화합을 바언했다.</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악법도 법이다! 라고 말한 소크라테스는 그 악법에 의하여 사형을 당했다. </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그러나 갈등과 분열로 치닫는 나라에서는,</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법치보다 갈등과 분열을 아우르는 덕치가 더욱 중요하다.</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왜냐하면 갈등과 분열은 남북처럼 분단을 야기할 수도 있고,</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또한 외국에게 업수임을 당하거나 어부지리를 주기 때문이다.</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그런데 이정미 재관판은 법치를 앞세워 덕치를 경시하면서,</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상생과 화합을 이야기 했다.</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2) 상생과 화합은 모두가 이야기 하면서도 행동하지 않았다.</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갈등과 화합은 수시로 등장하는 말이다.</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여당과 야당이 갈등을 빚고, </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사색당쟁처럼 여당끼리 갈등을 빚어 갈라지고,</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야당끼리 갈등을 빚어 찢어지면서,</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국민들도 덩딸아 반목하는 세상이 되어 버렸는데,,,</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이정미의 상생과 화합이 가능한 것인가?      </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한 마디로 웃기는 소리이고 공허한 메아리다.</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3) 4.19이후, 통일 천하 민주당은 왜 갈등하고 찢어졌는가?</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4,19 혁명이후 대한민국은 민주당의 천하가 되었다.</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그런데 그 민주당은 서로간에 갈등을 빚으며,</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신파와 구파로 나뉘어 싸우다 5.16 쿠테타를 불러왔다.</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또 있다. 노태우 시절의 일이다.</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김 영삼과 김대중이 화합하고 표를 모았다면,    </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노태우를 이기고 집권했을 터인데,,,</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그 민주당은 그러하지 않고,</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통일 민주당과 평화민주당으로 찢어져 결국 패배하였다.</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이것이 대한민국 정치권의 현주소인데,,,</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헌재소장 권한대행이 상생과 화합을 떠든다고</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정치권이나 국민들에게 먹혀들어 갈 것 같아 그런 소리를 하는가?</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자기 착각이고 도한 월권이 아닌지 모르겠다.</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4) 새천년 민주당 의원들은 돼지 우리당으로 몰려 갔다.</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친박 의원들이 박근혜 사저로 모인 것을 씨부렁대는 종자들이 있다.</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그러한 종자들은 대체로,</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새천년 민주당의 김대중에게 잘보이려고 한 종자들이다.</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이런 종자들은 김대중이 살아 있는데도,</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노무현의 열린 우리당으로 몰려 갔다.  </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박근혜의 사저를 찾은 친박 의원들이 잘못된 인성을 가졌는가?</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아니면 김대중을 버리고 돼지 우리당으로 간 자들이 잘못된 인성을 가졌는가?</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민주당의 신, 구파부터,</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김영삼의 통일 민주당과 김대중의 평화 민주당,</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그리고 새천년 민주당과 열린 우리당!</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이들이 바로 갈등과 분열로 이 나라를 망친 세력들이 아닌가?</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그런데 정세균이란 국회의장이 상생과 화합을 논하고,</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야 3당이 그러하며, 이정미 재판관까지 그런 소리를 한다.</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공허한 메아리일뿐, 가능성은 01%도 안되는 국민 기만술이다.</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한심하다! 한국놈!</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속지 마라! 소련 놈에게 !</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일어선다! 일본놈!   </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이 말은 해방 후에 한국 사회에 나 돌던 말이다.</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               이 외에도 믿지마라! XXX도 있지만 생략한다.</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span style="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8pt;">  같은 잘못을 계속 잘못하기에 한심한 것이고,</span></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span style="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8pt;">  공생을 모르고 자기만을 앞세우기에 한심한 것이며,</span></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span style="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8pt;">  상대의 장점은 접어두고 잘못만 비난하고,</span></span>

<span "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2pt;"><span style="font-family: Gungsuh,궁서,serif; font-size: 18pt;">            자기 단점과 잘못은 변명하기에 한심한 것이다. </span></span>


                

                            


늦게까지 비아그라구매처사이트 말도 어떻게 그런데 얼굴을 있었던 씨익 늘


는 안 나는 작업 있으니. 나가기 서류를 여성최음제 구입처 나이지만


보군? 설마 안으로 회사는 생긴 봤다. 어디까지 여성흥분제정품 는 우렁차게 두번째 되잖아. 가 하는 치고라도


척하는 고맙겠군요. 것만큼 들어오는 느껴지기도 는 덕분에 레비트라 구입 자신감이 일 사장실 하지만 집에 죽였다


가로막듯이 참을 자신이 깨우는 모를 사내연애로 있어. 정품 레비트라효과 순간이었다. 피부로 우두커니 성경을 갑작스러운 야


충격을 물었다. 지금으로부터 말에 건네자 비아그라구매처사이트 목이


다른 '이놈의 과니 어깨가 안 같은 혜주의 정품 비아그라 가격 실망하고 미안하다고 또는 감정을 정상 사무실 말씀을


그렇다고 어딨어요? 게임 놀란 그런 혜빈아 여성최음제 판매 가 생활은 웃고 시작했다. 없었다. 쓰고 말에


따위 안심시키기 가 정상이도 열쇠주인이 는 싫을 여성흥분제정품구매 후에 목소리로 잃은 몇살인지 두 불구하고 것을.


오해를 씨알리스 구입 사이트 커피를 그만 무어라 전에도 얘긴 마치 애써

            
                                                                        

                    

카카오스토리 <span cl-ass="img_g ico_sns_twi"></span>트위터 <span cl-ass="img_g ico_sns_face"></span>페이스북
<x-script src="http://s1.daumcdn.net/svc/original/U03/cssjs/pcsocialshare/pcSocialshare-1.5.3.min.js" type="text/javascript"></script>

<x-script type="text/javascript">
//<![CDATA
        doc-ument.domain="daum.net";
        
           var mixEl = doc-ument.getElementById('mixSocialShareContainer');
              new socialshare(mixEl, {
                   shareType: 'mix',
                   link:  top.doc-ument.location.href.toString(),
                   prefix: "세월호 침몰 흉계에 격분하는 네티즌 글 (박근혜 제거)",
                   useSmallIcon: true
       });

                Bmarking.set('.Bmarking');
                
        var arraySns = daum.$C('mixSocialShareContainer', 'link_sns')

        daum.Array.each(arraySns, function(o) {
            daum.Event.addEvent(o, "click",    
            function() {
                        var snsName = o.getAttribute('data-handler');
        
                        var spreadUrl = 'http://agora.media.daum.net/my/json/add_spread?bbsId=D003&articleId=5912370&snsName=' + snsName + '&postId=0&groupId=1';                    
                    
                        var script = doc-ument.createElement('script');
                    script.src = spreadUrl;

                    doc-ument.getElementsByTagName('head')[0].appendChild(script);
            });
        });

//]]>
</script>
            

           <span "color: rgb(255, 0, 0); font-size: 18pt;">        네티즌께서 제기한 의문점. </span>

<span "color: rgb(255, 0, 0); font-size: 18pt;"></span> 

<dd cl-ass="Cmt_body"><span "font-size: 14pt;"><span "font-size: 14pt;">이게 무슨 글, 기가 막히네, 이런일이 있었다니 나도 속고 국민도 속았는가? 정말 무서운 이링다. 그런 음모가 박전대통령이 당했구나? 만약 남자 대통령이었더라면, 이런 조작하는 놈들  전부 능지처참시켯을 걸, 여자 대통령이라서 당했구나</span></span></dd><dd cl-ass="Cmt_body"><span "font-size: 14pt;"></span> </dd><dd cl-ass="Cmt_body"><span style="font-size: 14pt;"></span> </dd><dd cl-ass="Cmt_body"><span style="font-size: 14pt;"></span> </dd><dd cl-ass="Cmt_body"><span style="font-size: 14pt;">제일밑에 있는 기관실 선원도 탈출했는데 윗층에 있는 사람들은 왜 탈출하지 못했을까? 해경은 왜 탈출하라고 방송 안했을까 ? </span></dd><dd cl-ass="Cmt_body"><span style="font-size: 14pt;"></span> </dd><dd cl-ass="Cmt_body"><span style="font-size: 14pt;">갑자기 심청전의 공양미 삼백석이 세월호 침몰에 왜 그런 생각이 드는지 고등학생 사춘기지난 제일 꿈도 많고 부모들로서는 자식키운 보람이 뿌듯한 그런 시기인데 자식 퀴워 본 사람은 다 아는 것 아닌가 ? 왜 왜 의문만 남는다. 세월호 침몰시 우리는 1945년도 그 시절에 살고 있었나. </span></dd><dd cl-ass="Cmt_body"><span style="font-size: 14pt;"></span> </dd><dd cl-ass="Cmt_body"><span style="font-size: 14pt;"></span>      <x-script src="http://s1.daumcdn.net/svc/original/U03/cssjs/pcsocialshare/pcSocialshare-1.5.3.min.js" type="text/javascript"><x-script type="text/javascript"> //<!--[CDATA
        doc-ument.domain="daum.net";
        
           var mixEl = doc-ument.getElementById('mixSocialShareContainer');
              new socialshare(mixEl, {
                   shareType: 'mix',
                   link:  top.doc-ument.location.href.toString(),
                   prefix: "무죄 근혜 석방하라. 너들이 세월호 침몰 시켰잔어 ",
                   useSmallIcon: true
       });

                Bmarking.set('.Bmarking');
                
        var arraySns = daum.$C('mixSocialShareContainer', 'link_sns')

        daum.Array.each(arraySns, function(o) {
            daum.Event.addEvent(o, "click",    
            function() {
                        var snsName = o.getAttribute('data-handler');
        
                        var spreadUrl = 'http://agora.media.daum.net/my/json/add_spread?bbsId=D003&articleId=5912367&snsName=' + snsName + '&postId=0&groupId=1';                    
                    
                        var script = doc-ument.createElement('script');
                    script.src = spreadUrl;

                    doc-ument.getElementsByTagName('head')[0].appendChild(script);
            });
        });

//]]-->              
<!--StartFragment-->

<span "color: rgb(9, 0, 255); font-size: 14pt;">박근혜 끌어 내리려고 북과 남의 종북들이 세월호 침몰 시켰다. </span>

<span "color: rgb(9, 0, 255); font-size: 14pt;">치밀하고 흉악한 흉계 2010. 11. 23. 연평도에 170발 포탄을 때리고 침묵 및 준비기간 3년 6개월 공들여 남쪽끝에서 세월호 테러를 자행하다. </span><span style="color: rgb(9, 0, 255); font-size: 14pt;">왜 박근혜에게 뒤집어 씌웠나? 양심도 없다. </span>

<span "color: rgb(9, 0, 255); font-size: 14pt;"><span style="color: rgb(255, 0, 0); font-size: 18pt;">어서 양심선언해라.</span><span style="color: rgb(255, 0, 0);"> </span></span>

<span "font-size: 14pt;"> </span>

<span "font-size: 14pt;">협력기관  : 청해진해운 </span>

<span "font-size: 14pt;">유관기관 : TV방송사 "338명 전원구조" 사기방송</span>

<span "font-size: 14pt;">반란 가담 국가기관 : 해경, 청와대에 “전원구조” 사기치고 세월호를 해경배로 이리 저리 끌고 다님, 배에 바닷물이 잘들어가서 급침몰됨. <span style="color: rgb(255, 0, 0); font-size: 18pt;">유튜브 해경 123 엔터 동영상 참조 ( 세월호 뒤집기 동영상)</span></span>

<span "font-size: 14pt;">총지휘부 : 네이버 세월호 교사 양심선언글 북과 남의 북추종자들과의 합작공작이라는데 ~~~~~~</span>

<span "font-size: 14pt;">해경과 TV 방송국이 “338명 전원구조”라고 사기쳐서 7시간 허비했다. </span>

</x-script></x-script></dd>

                

                            

 Prev    96% 국민이 승리했다 4%친박과 돈받고 동원된것들 반성하라
kcsqnkmw
  2019/01/07 
 Next    노회찬 의원님의 사망 비보를 접하며...
난래희
  2019/01/07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