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빠알리성전협회 Korea Pali Text Society

 

 

 

 

경|율|론 삼장

논문자료실

시청각자료실

협회자료실

부처님께 묻는다면

명상수행의 바다

 

 

 


 Total 14articles, Now page is 1 / 1pages
View Article     
Name   관리자
Subject   깨달음을 이룬 뒤 말씀하시길 주저한 까닭은 무엇일까
1.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 한때 세존께서 우루벨라의 네란자라 강 언덕에 있는 아자빨라라는 니그로다 나무에서 비로소 완전한 깨달음에 도달했다.
2.
그때 세존께서 홀로 고요히 앉아서 명상하는데 마음에 이와 같은 생각이 일어났다.
3.
‘내가 깨달은 이 진리는 심원하고 보기 어렵고 깨닫기 어렵고 고요하고 탁월하여  사념의 영역을 초월하고 극히 미묘하여 슬기로운 자들에게만 알려지는 것이다. 그러나 사람들은 경향을  즐기고 경향을 기뻐하고 경향에 만족해한다. 그러나 경향을 즐기고 경향을 기뻐하고 경향에 만족해하는 사람들은 이와 같은 도리, 즉 조건적 발생의 법칙인 연기를  보기 어렵다. 또한 이와 같은 도리, 즉 모든 형성의 그침, 모든 집착의 보내버림, 갈애의 부숨, 사라짐, 소멸, 열반을  보기 어렵다. 그러나 내가 이 진리를 가르쳐서 다른 사람들이 나를 이해하지 못한다면 그것은 나의 고통이 되고 나에게 상처를 줄 것이다.’

4.
그래서 세존께서는 이와 같이 예전에 없었던 훌륭한 시들을 떠올렸다.
[세존] ‘참으로 힘들게 성취한 진리를
왜 내가 지금 설해야 하나.
탐욕과 미움에 사로잡힌 자들은
이 진리를 잘 이해하기 힘드네.
흐름을 거슬러가고 오묘하고
심오하고 미세한 진리는 보기 어렵네.
어둠의 무리에 뒤덮인
탐욕에 물든 자들은 보지 못하네.’
5.
이와 같이 세존께서는 숙고해서 주저하며 진리를 설하지 않기로 마음을 기울이셨다.
6.
그때 범천 싸함빠띠가  세존께서 마음속으로 생각하시는 바를 알아차리고 이와 같이 생각했다. ‘이렇게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께서 주저하며 진리를 설하지 않기로 마음을 기울이신다면 참으로 세계는 멸망한다. 참으로 세계는 파멸한다.’
7.
그래서 범천 싸함빠띠는 마치 힘센 사람이 굽혀진 팔을 펴고 펴진 팔을 굽히는 듯한 그 사이에 범천의 세계에서 모습을 감추고 세존의 앞에 모습을 나타내었다.
8.
그리고 범천 싸함빠띠는 왼쪽 어깨에 가사를 걸치고 오른쪽 무릎을 땅에 꿇은 채 세존께서 계신 곳을 향해 합장하고 세존께 이와 같이 말했다.
[싸함빠띠] “세존이시여, 세상에서 존경받는 님께서는 진리를 가르쳐주십시오. 올바른 길로 잘 가신 님께서는 진리를 가르쳐주십시오. 태어날 때부터 거의 더러움에 물들지 않은 뭇삶들이 있습니다. 그들은 진리를 듣지 못하면 쇠퇴합니다. 진리를 이해하는 자도 있을 것입니다.”
9.
이와 같이 범천 싸함빠띠는 말했다. 말하고 나서 이와 같은 시를 읊었다.
[싸함빠띠] “일찍이 번뇌에 물든 자들이 생각해낸
오염된 가르침이 마가다 국에 나타났으니
불사(不死)의 문을  열어라.
청정한 분께서 깨달은 진리를 들어라.

산꼭대기의 바위 위에 서서
주변에 사람들을 둘러보는 것처럼
현자여, 모든 것을 보는 눈을 지닌 자여
진리로 이루어진 전당에 올라

슬픔을 여윈 자께서는
생사에 지배받는 슬픔에 빠진 뭇삶을 보시오.
영웅이여, 전쟁의 승리자여, 일어서십시오.
허물 없는 캐러밴의 지도자여, 세상을 거니십시오
세존께서는 진리를 설하십시오
알아듣는 자가 있을 것입니다.”
10.
그러자 세존께서는 범천의 요청을 알고는 뭇삶에 대한 자비심 때문에 깨달은 이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았다.
11.
그때 세존께서는 깨달은 이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면서 조금밖에 오염되지 않은 뭇삶, 많이 오염된 뭇삶, 예리한 감각능력을 지닌 뭇삶, 둔한 감각능력을 지닌 뭇삶, 아름다운 모습의 뭇삶, 추한 모습의 뭇삶, 가르치기 쉬운 뭇삶, 가르치기 어려운 뭇삶, 그리고 내세와 죄악을 두려워하는 무리의 뭇삶들을 보았다.
12.
마치 청련화, 홍련화, 백련화의 연못에서 어떤 무리의 청련화, 홍련화, 백련화는 물 속에서 생겨나 물 속에서 자라서 물 속에서 나오지 않고 수중에 잠겨 자라고, 어떤 무리의 청련화, 홍련화, 백련화는 물 속에서 생겨나 물 속에서 자라서 수면에까지 나와 있으며, 어떤 무리의 청련화, 홍련화, 백련화는 물 속에서 생겨나 물 속에서 자라서 수면을 벗어나 물에 젖지 않는 것처럼 이와 같이 세존께서는 깨달은 이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조금밖에 오염되지 않은 뭇삶, 많이 오염된 뭇삶, 예리한 감각능력을 지닌 뭇삶, 둔한 감각능력을 지닌 뭇삶, 아름다운 모습의 뭇삶, 추한 모습의 뭇삶, 가르치기 쉬운 뭇삶, 가르치기 어려운 뭇삶, 그리고 내세와 죄악을 두려워하는 무리의 뭇삶들을 보았다.

13.
보고 나서 범천 싸함빠띠에게 시로써 대답하셨다.
[세존] “그들에게 불사(不死)의 문은 열렸다.
듣는 자들은 자신의 믿음을 버려라.  

범천이여, 나는 상처받는다는 생각으로
사람에게 미묘한 진리를 설하지 않았네.”

14.
그때야 비로소 범천 싸함빠띠는 생각했다. ‘세존께서는 진리를 설하실 것을 내게 허락하셨다.’ 그는 세존께 인사를 드리고 오른 쪽으로 돌고 나서 그곳에서 사라졌다.





No
Subject
Name
Date
Hit
14    이 세계는 내가 만든 것인가 남이 만든 것인가 관리자 2004/08/26  8958
13    아함경(쌍윳따니까야 2권중) 연각 2004/09/10  36167
   깨달음을 이룬 뒤 말씀하시길 주저한 까닭은 무엇일까 관리자 2004/08/26  9881
11    지옥으로 이끌지 않는 천국은 있을까 없을까 관리자 2004/08/26  7193
10    수행을 닦는데 성적 차별이 장애일 수 있을까 관리자 2004/08/26  7134
9    욕망을 충족시키는 것이 올바른 정치의 길일까 관리자 2004/08/26  7648
8    권력에 도취한 삶과 바른 인간의 삶은 어떻게 다를까 관리자 2004/08/26  6827
7    딸이 태어나면 실망해야할까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 관리자 2004/08/26  7909
6    사람의 됨됨이를 어떻게 알아볼 수 있을까 관리자 2004/08/26  8733
5    사회적인 부와 감각적 욕망을 어떻게 보아야할까 관리자 2004/08/26  6866
4    두려움은 어디서 올까 어떻게 버릴 수 있을까 관리자 2004/08/26  6861
3    참다운 보시를 하기 위해 무엇을 이겨내야 할까 관리자 2004/08/26  10772
2    깨달은 이는 특별한 말을 사용할까 일상용어를 사용할까 관리자 2004/08/26  4225
1    1. 삶이 덧없고 목숨은 짧은데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관리자 2004/04/15  4101
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