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빠알리성전협회 Korea Pali Text Society

 

 

 

 

경|율|론 삼장

논문자료실

시청각자료실

협회자료실

부처님께 묻는다면

명상수행의 바다

 

 

 


 Total 14articles, Now page is 1 / 1pages
View Article     
Name   관리자
Subject   사람의 됨됨이를 어떻게 알아볼 수 있을까
1.
한때 세존께서 싸밧티의 뿝빠라마에 뿝바라마는 싸밧티의 동문 밖의 승원이었다.
2.
그때 세존께서는 홀로 선정에 들었다가 일어나 문밖의 낭하에 앉아 계셨다. 때마침 꼬쌀라 국의 빠쎄나디 왕이 세존을 찾아왔다. 가까이 다가와서 세존께 예배를 올리고 한쪽으로 물러앉았다.
3.
그때 일곱 명의 결발 수행자와 일곱 명의 자이나교도, 일곱 명의 벌거벗은 수행자, 일곱 명의 한 벌 옷만 입는 수행자, 일곱 명의 편력 수행자.
겨드랑이 아래의 털이나 손톱이나 몸의 털을 깎지 않고 길게 기른 채 털 속의 생명체를 죽이지 않기 위해서 털을 깍지 않았다.  여행도구를 지니고 세존으로부터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곳을 지나고 있었다.
4.
그때 꼬쌀라 국의 빠쎄나디 왕이 자리에서 일어나 윗옷을 한쪽 어깨에 걸치고 오른쪽 무릎을 땅에 대고 일곱 명의 결발 수행자와 일곱 명의 자이나교도, 일곱 명의 벌거벗은 수행자, 일곱 명의 한 벌 옷만 입는 수행자, 일곱 명의 편력 수행자에게 합장하며 세번 이름을 불렀다.
[빠쎄나디] “거룩한 이들이여, 나는 꼬쌀라 국의 왕입니다. 거룩한 이들이여, 나는 꼬쌀라 국의 왕입니다.”
5.
그리고 나서 꼬쌀라 국의 빠쎄나디 왕은 이들 일곱 명의 결발 수행자와 일곱 명의 자이나교도, 일곱 명의 벌거벗은 수행자, 일곱 명의 한 벌 옷만 입는 수행자, 일곱 명의 편력 수행자가 떠난 뒤 곧 세존께서 계신 곳으로 찾아갔다. 다가와서 세존께 예배를 올리고 한쪽으로 물러앉았다.
6.
한쪽으로 물러앉아서 꼬쌀라 국의 빠쎄나디 왕은 세존께 이와 같이 말했다.
[빠쎄나디] “세존이시여, 저들은 세상에서 거룩한 이와 거룩한 길에 도달한 이 가운데 어떤 쪽입니까?”
7.
[세존] “대왕이여, 당신은 세속인으로서 감각적 쾌락을 즐기고 북적거리는 수많은 아이들과 함께 살고 있으며 까시 국에서 까씨는 오늘날의 베나레스를 뜻한다.
나는 전단을 쓰고 화환과 향수와 크림을 사용하며 금과 은을 받아 지니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당신은 ‘그들이 거룩한 이인가 또는 거룩한 길에 도달한 이인가’를 알기가 어렵습니다.
8.
대왕이여, 그들이 계율을 지니고 있는가 하는 것은 함께 살아보아야 알 수 있습니다. 그것도 오랫동안 같이 살아보아야 알지 짧은 동안에는 알 수가 없습니다. 주의 깊어야 알지 주의가 깊지 않으면 알 수 없습니다. 지혜로워야 알지 우둔하면 알 수가 없습니다.
9.
대왕이여, 그들이 청정한가 하는 것은 같이 대화를 해보아야 알 수 있습니다. 그것도 오랫동안 대화를 해야 알지 짧은 동안에는 알 수가 없습니다. 주의 깊어야 알지 주의가 깊지 않으면 알 수 없습니다. 지혜로워야 알지 우둔하면 알 수가 없습니다.
10.
대왕이여, 그들이 견고한가 붓다고싸에 의하면 지혜의 견고함을 뜻한다.
하는 것은 재난을 만났을 때 알 수가 있습니다. 그것도 오랫동안 재난을 만났을 때 알지 짧은 동안에는 알 수가 없습니다. 주의 깊어야 알지 주의가 깊지 않으면 알 수 없습니다. 지혜로워야 알지 우둔하면 알 수가 없습니다.
11.
대왕이여, 그들이 지혜가 있는가 하는 것은 논의를 통해서 알 수가 있습니다. 그것도 오랫동안 논의함으로써 알지 짧은 동안에는 알 수가 없습니다. 주의 깊어야 알지 주의가 깊지 않으면 알 수 없습니다. 지혜로워야 알지 우둔하면 알 수가 없습니다.”
12.
[빠쎄나디] “세존이시여, 놀라운 일입니다. 세존이시여, 일찍이 들어본 적이 없던 일입니다. 세존께서는 이와 같이 가르치셨습니다. ‘대왕이여, 당신은 세속인으로서 감각적 쾌락을 즐기고 북적거리는 수많은 아이들과 함께 살고 있으며 까시 국에서 나는 전단을 쓰고 화환과 향수와 크림을 사용하며 금과 은을 받아 지니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당신은 그들이 거룩한 이인가 또는 거룩한 길에 도달한 이인가를 알기가 어렵습니다. 대왕이여, 그들이 계율을 지니고 있는가 하는 것은 함께 살아보아야 알 수 있습니다. 그것도 오랫동안 같이 살아보아야 알지 짧은 동안에는 알 수가 없습니다. 주의 깊어야 알지 주의가 깊지 않으면 알 수 없습니다. 지혜로워야 알지 우둔하면 알 수가 없습니다. 대왕이여, 그들이 청정한가 하는 것은 같이 대화를 해보아야 알 수 있습니다. 그것도 오랫동안 대화를 해야 알지 짧은 동안에는 알 수가 없습니다. 주의 깊어야 알지 주의가 깊지 않으면 알 수 없습니다. 지혜로워야 알지 우둔하면 알 수가 없습니다. 대왕이여, 그들이 견고한가 하는 것은 재난을 만났을 때 알 수가 있습니다. 그것도 오랫동안 재난을 만났을 때 알지 짧은 동안에는 알 수가 없습니다. 주의 깊어야 알지 주의가 깊지 않으면 알 수 없습니다. 지혜로워야 알지 우둔하면 알 수가 없습니다. 대왕이여, 그들이 지혜가 있는가 하는 것은 논의를 통해서 알 수가 있습니다. 그것도 오랫동안 논의함으로써 알지 짧은 동안에는 알 수가 없습니다. 주의 깊어야 알지 주의가 깊지 않으면 알 수 없습니다. 지혜로워야 알지 우둔하면 알 수가 없습니다.’
13.
세존이시여, 나의 신하와 밀사와 정탐꾼들은 나라를 살피고 돌아옵니다. 그들이 먼저 살핀 것에 대해 나는 나중에 결론을 내립니다.
14.
세존이시여, 지금 그들은 티끌을 제거하고 몸을 잘 씻고 향유를 바르고 머리와 수염을 가지런히 하고 흰 옷을 걸치고 다섯가지 감각적 쾌락을  충족하고 살피러 나아가도록 해야 합니다.”
15.
그때 세존께서는 그 뜻을 아시고 곧 이와 같은 시를 읊으셨다.

[세존] “사람은 색깔과 형상으로 알 수 없고
잠시 보아서는 믿을 수가 없다네.
몸을 잘 삼가는 사람의 모습을 하고
삼가지 않는 자들이 세상을 돌아다니네.│1│

흙으로 빚은 가짜 귀걸이처럼
금빛을 입힌 반달 모양의 동전처럼  
어떤 이들은 화려히 치장하고 돌아다니니
안으로는 더럽고 밖으로만 아름답네.”│2│





No
Subject
Name
Date
Hit
14    이 세계는 내가 만든 것인가 남이 만든 것인가 관리자 2004/08/26  9045
13    아함경(쌍윳따니까야 2권중) 연각 2004/09/10  36289
12    깨달음을 이룬 뒤 말씀하시길 주저한 까닭은 무엇일까 관리자 2004/08/26  9968
11    지옥으로 이끌지 않는 천국은 있을까 없을까 관리자 2004/08/26  7245
10    수행을 닦는데 성적 차별이 장애일 수 있을까 관리자 2004/08/26  7194
9    욕망을 충족시키는 것이 올바른 정치의 길일까 관리자 2004/08/26  7697
8    권력에 도취한 삶과 바른 인간의 삶은 어떻게 다를까 관리자 2004/08/26  6908
7    딸이 태어나면 실망해야할까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 관리자 2004/08/26  7974
   사람의 됨됨이를 어떻게 알아볼 수 있을까 관리자 2004/08/26  8792
5    사회적인 부와 감각적 욕망을 어떻게 보아야할까 관리자 2004/08/26  6921
4    두려움은 어디서 올까 어떻게 버릴 수 있을까 관리자 2004/08/26  6920
3    참다운 보시를 하기 위해 무엇을 이겨내야 할까 관리자 2004/08/26  10832
2    깨달은 이는 특별한 말을 사용할까 일상용어를 사용할까 관리자 2004/08/26  4309
1    1. 삶이 덧없고 목숨은 짧은데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관리자 2004/04/15  4177
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